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뮤지컬을 보기 전엔, 공연 후에 까뮈와 그의 소설과, 또 뮤지컬에 대한 이야기를 써야지 했는데.

보고 나오니깐 딱 한가지 생각만 간절하다.

그가, 그의 공연이, 공연장의 우리가, 

참 많이 보고 싶다.



다른 사람의 목소리를 통해, 그의 이야기를 들었다.

형식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일까.

노랫말이 새삼스러이 들린다. 그의 노랫말이 참 좋다.

솔로시절의 음악이 더 많이 쓰인 까닭이 거기 있을지도 모르겠다.

덜 직설적이고, 더 은유적이라. 해석의 여지는 더 많았을테니까.



그리고, 

당신은 지난 시간동안참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었구나, 싶다.

넓고, 다양한 이야기를 끊임없이 들려주고 싶었구나.

그의 그런 이야기를 내가 계속 듣고 있었구나.

그의 음악을 먹고, 이야기를 들으며

지금의 내가 되었구나.



또 다른 그의 음악을 들어서 좋았던 날.

열심히 속으로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어서 좋았던 공연.


아쉬웠던 연출과 다른 것들에 대한건

한번 더 보고 와서 생각해야지.


지금은 그냥, 

즐거운 기분. :)








Posted by [TK]시월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카마츠의 효고마치 아케이드 구석에 있는 티 까페.

2013년 첫 시코쿠 여행 때, 간판이 마음에 들어 가보고 싶었는데, 돌아오는 비행기 시간이 조금 남아 들렀던 곳. 때마침 비도 내렸고. 

ははそのもり는 참나무 숲이라는 뜻이었구나. 이제서야 찾아봤다. 




조그만 계단을 올라가면 2층에 까페가 있고, 2인 테이블 밖에 셋팅 되어있지 않다.

혼자 앉아 책이나 잡지를 읽으며 차를 마시는 사람들이 두어명.


우리는 떠들다가 발소리조차 내지 않고 서빙하는 주인 아저씨에게 몇번이나 혼이 났다.

제발 조용히좀 하라며, (웃으면서 조곤조곤!) 야단치던 주인아저씨가 가끔씩 생각나고, 

떠올리면 즐겁고, 

또 그립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다카마츠의 Tea Room  (0) 2016.07.22
[터키] 터키의 고양이들 ①  (4) 2012.10.22
Posted by [TK]시월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0711

Diary/2015 2015. 7. 11. 09:16

 

 

지난 8개월간,

나는 이 노래를 몇번이나 들었을까.

 

매일 내게 위안이 되는 노래.

기도같은 노래.

퇴근 길, 이어폰에서 이 노래가 흘러 나오면 하루가 무사히 끝났다는 안도감이 밀려온다.

 

고마운 사람, 

다정한 당신의 노래 소리.

 

 

'Diary > 2015'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0711  (1) 2015.07.11
  (0) 2015.05.23
150129  (0) 2015.01.29
150103  (0) 2015.01.03
Posted by [TK]시월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465995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6.15 22:05

    좋은소식 잘 읽었습니다.~^^